초록느낌
KOREA NO.1
상품검색
최근본상품
장바구니
 맨 위로처음으로맨 아래로

"100%편백나무 피톤치드" 생산 새집증후군, 아토피개선, 냄새제거, 계면활성제 무첨가, 무색소, 무방부제

수목의 자기 방어와 공격수단, 피톤치드

피톤치드 잎사귀 그림  

피톤치드는 수목이 분비하는 휘발성 물질로 그 주성분은 "테르펜(terpene)이라는 유기 화합물입니다. 숲에 가면 머리가 맑아 지고 장과 심폐기능 강화와 긴장 완화로 스트레스 해소에 탁월하며, 실제로 피톤치드 효과를 증명하기 위해 삼림욕을 한 사람들의 혈액과 타액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스트레스의 대표적인 지표인 코르티솔(cortisol)호르몬 농도가 낮아져 있었습니다.

   심신이 안정되는 느낌을 주는것도 테르펜이 함유된 피톤치드가 뇌의 알파파를 증가시키기 때문입니다. 알파파란 의식이 가장 높은 상태에서 몸과 마음이 조화를 이룰 때 발생되는 뇌파로서 명상파라고 합니다. 이 상태는 심신이 안정되어 집중력이 향상되고 기억력도 증가하는 것은 물론 여유로운 마음으로 깊은 숙면을 취할 수 있습니다.
피톤치드는 자연살균 효과도 뛰어나며 아토피를 유발하는 집먼지 진드기의 번식을 억제하는 역할도 합니다.

   최근 산림욕도 일광욕이나 해수욕과 같은 우리 생활속에서 없어서는 안 될 필수건강 요소로 인식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피톤치드를 가장 즐길 수 있는 장소는 역시 나무가 많은 숲 속 입니다. 특히 피톤치드를 풍부하게 내뿜는 시기는 여름부터 초가을 입니다. 이 때 내뿜는 피톤치드의 양은 다른 계절에 비해 5~10배 이상입니다. 또 피톤치드는 우리 몸을 쾌적하게 해주는데 그치지 않고 항균, 방취, 탈취 등 다양한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산림이나 나무에 있는 "산림의 정기"로서 신비하고 불가사의한 매력이 숨겨져 있습니다.

감성을 깨우는 피톤치드

감성과 피톤치드의 상관관계	 
사람의 자뇌는 논리적 처리하고 우뇌는 감성적 사고를 처리합니다. 향이나 냄새는 어느쪽 뇌에서 처리될까요? 우리가 숲속에 들어가 느끼는 기분은 "쾌적하다. 싱그럽다" 정도로 표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숲 속의 향기에 대해서는 말로 표현하기가 쉽지 않고 또 그 분위기 때문에 비논리적이면서 직관적인 감성에 좌우되기 쉽습니다. 따라서 향이나 냄새를 처리하는 뇌는 우뇌라고 판단됩니다. 또한 후각은 다른 감각과 달리 지각과 인식의 뇌인 대뇌피질을 거치지 않고 감성의 뇌인 대뇌변연계로 직행하기 때문에 감성을 흔드는 힘이 상대적으로 큽니다.
후각은 감성에 영향을 미치는 강도가 지각의 2배라 합니다. 좋은 향기와 불쾌한 향기 가운데 무엇을 맡았는지에 따라 사고방식이 달라진다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자기 개발, 사회적으로는 업무효율에도 직결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향 후 아름다운 숲 피톤치드 향을 잘 활용한다면 우리 뇌는 감성의 회로를 넓히고 감성에너지를 더 키워 개인의 능력이나 사회 효율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입니다.

보리수와 석가모니

감성과 피톤치드의 상관관계	 
예로부터 수도자들은 깊은 숲 속에서 단식을 하고 이슬을 맞으며 수행을 쌓였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보리수 아래서 석가모니가 수행을 할 때 숲 속의 피톤치드가 큰 도움을 줬다고 추측한다면 과장된 표현일까요? 이는 물론 상상의 영역이지만 분명 과학적으로 있음 직한 일 입니다. 피톤치드는 자뇌의 기능을 억제하고 우뇌의 기능을 활성화 하여 명상을 돕고, 이는 우리가 흔히 말하는 열반에 들도록 무의식을 자극하는 결과로 이어지기 때문입니다.
석가모니는 깊은 숲 속에서 피톤치드가 한 껏 베인 이슬을 맡으며 잡념이 몰아치는 좌뇌의 의식적 반응을 억제했을 것 입니다. 논리의 자뇌는 쉬게 하고 대신 우뇌를 자극하여 무의식에 들어가 종교의 깨달음을 얻을 준비를 하는 것 입니다. 숲 속의 수목이나 토양에서 흘러나오는 피톤치드는 종교적인 명상이나 신앙과 깊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측 할 수 있습니다.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